작곡을 하려면 꼭 피아노를 칠 수 있어야 할까?
음악이론,화성학 - 이로운

 

작곡을 하려면 꼭 피아노를 칠 수 있어야 할까요?
 

 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

안녕하세요. 도약닷컴입니다. ^^

 

 

여러분은 언제부터 음악 공부를 시작하셨나요?

처음 음악과 접하게 된 계기라고 한다면

아마 많은 분들이 ‘피아노 학원’을 가장 먼저 떠올리시지 않을까요?

 

 

그 만큼 사람들에게 가깝고 친숙한 악기 피아노!

‘작곡을 하려면, 음악을 하려면 피아노 하나쯤은 다룰 수 있어야지!’

라는 이야기를 들어보신 분들이 많을 거라 생각됩니다.

 

 

실제로도 음악을 전공하시는 분들이나

작곡가로 활동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

피아노 연주에 능숙한 것도 사실입니다.

 

 

그렇다면!

‘피아노를 못 치는 저는 작곡을 포기해야 하나요 ㅜㅜ?’

라는 슬픈 질문을 하시는 분들도 계실 텐데요...

 

그런 분들에게 희망을 불어 넣어줄

경이로운 음악이론 이로운 선생님의 무료 특강!

지금 바로 시작합니다. ^^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피아노를 잘 칠 수 있다 = 작곡을 잘 할 수 있다?

피아노를 잘 칠 수 없다 = 작곡을 잘 할 수 없다?

 

 

이렇게 이분법적인 사고로 딱! 하고 나뉠 수는 없는 부분인데요.

피아노를 칠 수 없다고 해도 귀가 좋거나 초견을 잘 할 수 있다면

작곡을 하는 것에 큰 무리가 없습니다.

 

 

귀가 좋다 : 음악을 듣는 것만으로도 음을 정확하게 파악하고, 따라 노래하거나 연주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.

초견 [初見] : 처음 본 악보를 연습하지 않고 노래하거나 연주하는 것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타고난 부분이 아니라면 이런 ‘작곡을 잘하기 위한 기본 능력’

피아노를 치면서 길러지게 됩니다.

일반적으로 어렸을 때부터 피아노를 친 사람들이

귀가 좋거나 초견을 잘 하는 경우를 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것입니다.

 

 

또 피아노는 화음과 선율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악기로,

음악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폭이 넓고

화성의 구성과 진행을 손쉽게 표현할 수 있어

대부분의 작곡가들이 곡의 초안을 완성할 때 피아노를 이용합니다.

 

가장 쉽게 접하고 대중적으로 가까이할 수 있는 악기가 피아노이기 때문에

 

이와 같은 여건이 함께 작용하여

작곡가들에게 피아노가 필수적인 악기라는 인식이 강하게 자리하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. ^^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피아노는 ‘필수’가 아니라는 것을 증명이라도 하 듯

유명한 작곡가 중에서도 피아노를 치지 못하는 경우도 많이 있는데요.

 

 

클래식 작곡가 바그너의 피아노 연주 실력이 그리 훌륭하지 않았고,

다른 악기의 연주수준은 형편없었다는 이야기는 이미 유명한 일화중 하나인데요. ^^

평생 피아노 소나타를 한 곡 밖에 남기지 않았으며,

연주자를 배려하지 않은 악기의 움직임 때문에

많은 연주자들이 가장 연주를 기피하는 작곡가 중 한명으로 꼽히고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또, 여러분들이 많이 알고 계시는 윤종신

지금이야 ‘패밀리가 떴다’, ‘화신’, ‘라디오 스타’, ‘고쇼’ 등

각종 예능에서 깐족거리는 캐릭터로 맹활약하고 있지만

사실 015B의 객원보컬로 데뷔하여

‘팥빙수’, ‘거리에서’, ‘넌 감동이었어’, ‘나의 하루’, ‘이별택시’ 등

감성 돋는 발라드로 무장한 대한민국 대표 싱어송라이터인데요.

 

 

예전 ‘강심장’이라는 프로그램에서

피아노도, 기타도 잘 치지 못한다고 고백(?) 한 적도 있었고,

가수들이 우스갯소리로 하는 이야기에 따르면

통기타 연주 띵가띵가에 생목으로 녹음하는

윤종신의 가이드 곡을 받아서 들어보면

‘가관이다’ 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고 합니다. ㅋㅋ;

 

가이드 곡 : 아직 완성된 곡은 아니지만,

곡의 디테일을 완성하기 전 가수들이 노래의 분위기를 파악할 수 있도록 우선 듣게 되는 음악.

심플한 반주에 허밍으로 노래한 경우가 많다.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하지만, 바그너는 오히려 특정 악기에 숙달하지 않았기 때문에

선입견 없이 오케스트라 사운드에 접근할 수 있었고,

기존의 고정관념을 과감하게 뒤집는 자신만의 오케스트라 사운드를 만들어낸

위대한 작곡가로 역사에 한 획을 그었습니다.

 

 

윤종신의 음악을 빼놓고는 한국 대중가요계를 논할 수 없으며,

그의 노래가 가지고 있는 선율의 힘은

듣는 이의 가슴을 울리기에 충분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.

 

 

그 이외에도 베를리오즈, 드보르작 등도 피아노에 능숙하지 못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

악보조차 보지 못하지만 작곡가로 활동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은

완성된 연주자가 반드시 훌륭한 작곡가가 되는 것은 아니다!

라는 이야기를 증명하는 일례라고 생각됩니다. ^^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컴퓨터 음악이 대중화되어 키보드와 마우스만으로도 얼마든지

자신이 상상하는 음악을 구현해낼 수 있는 요즘은

음악을 하기위한 악기의 필요성이 점점 희미해지고 있습니다.

 

하지만, 피아노가 ‘필수’라고는 할 수 없더라도

악기를 다룰 수 있다면 ‘유리’하다는 것만은 분명한 사실입니다.

 

 

아무리 컴퓨터 음악이 발달하고 전자음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하더라도

인간이 손으로 입으로 직접 연주하는 어쿠스틱한 사운드는

음악에서 절대로 빼놓을 수 없는 요소인데요.

바로 그 ‘실연(實演)’의 매력과 묘미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서는

악기 연주 그 자체에 대한 이해가 바탕이 되어있어야 합니다.

 

 


 

 

 

기타나 바이올린 같은 현악기 계통은

사람이 손으로 잡을 수 있는 운지의 한계가 존재하고,

너무 지나치게 빠른 연주를 요하는 곡은

실제로 연주할 수 있는 연주자의 수가 한정되기도 하고,

음정의 고저차가 심한 피아노 연주는

손가락이 닿을 수 없는 지경 이라던지,

도저히 사람이 노래할 수 없는 고음역을 요구하기도 합니다.

 

 

이처럼 악기에 완전히 무지하다면

곡의 디테일을 살릴 수 없을 뿐만 아니라,

여러 악기가 모이는 오케스트라의 편곡을 완성할 수 없습니다.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베토벤, 바하, 모차르트 등 기라성 같은 당대 최고의 작곡가 들은

대부분이 숙련된 오르가니스트 또는 피아니스트 였다고 합니다.

그 외에도 역사상 전설, 레전드로 추앙받는 위대한 뮤지션들은

대부분이 자신이 작곡한 곡을 직접 노래하거나 연주한 싱어송라이터인 경우가 많았습니다.

 

 

피아노가, 악기가 작곡의 ‘필수’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.

하지만, 자신의 음악을 직접 연주할 수 있는 최소한의 영역까지는

악기 연습을 하시기를 권해드리고 싶습니다. ^^

 

 

작곡에 대한, 그리고 음악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가지고 계시다면

그렇게 악기를 배워가는 과정 또한 하나의 즐거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.

 

 

여러분의 음악이 날개를 달고 날아갈 수 있도록

경이로운 음악이론 / 화성학이 항상 응원하겠습니다. ^^

1. 정규강의최적의 정규 커리큘럼으로 내 난이도에 맞게!
2. 패키지강의단일강의를 결제하시는 것보다 긴 수강기간이 부여되며 추가 할인이 제공됩니다.